홈 > 대여도서 > 아동 > 초등3~4학년 > 창작동화

푸른 사자 와니니

  • 정가
    10,800 원
  • 출판사
    창비(창작과비평사)
  • 지은이
    이현
  • 대여가
    장바구니기능

    1,080원 대여하기

  • 배송예정일
    : 오전 12시 이전 당일 배송
  • 배송택배
    : 20,000원 이상 왕복배송비 무료(미만 4,000원)
  • 구매전환가
    : 장바구니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대여일 증가 시 구매전환가는 더 할인됩니다.
목록

초등3~4학년의 베스트

이 분야의 베스트 더보기

상품정보

1. 해 뜰 무렵
2. 마디바의 아이들
3. 듣고 싶지 않은 말
4. 한밤의 침입자
5. 가장 무거운 벌
6. 미친 사자가 돌아다니고 있어!
7. 익숙한 냄새
8. 떠돌이가 사는 법
9. 수사자들
10. 첫 번째 사냥
11. 커다란 행운
12. 코끼리의 말이라면
13. 초원의 끝
14. 비
15. 강을 건너다
16. 전쟁
17. 위대한 왕

작가의 말



새로운 세계를 꿈꾸게 하는 작가 이현
아프리카 초원의 사자들과 함께 돌아왔다

『짜장면 불어요!』 『장수 만세!』 『로봇의 별』과 같은 새로운 이야기로 한국 아동문학의 외연을 넓혀 온 작가 이현의 신작 장편동화 『푸른 사자 와니니』가 출간되었다. 쓸모없다는 이유로 무리에서 쫓겨난 사자 와니니가 초원을 떠돌며 겪는 일들을 그린 동화로, 아프리카의 광활한 초원에서 펼쳐지는 모험을 사실적이고 감동적으로 담아냈다. 낯선 공간에서 전개되는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독자들에게 새로운 세계에 대한 동경을 심어 줄 것이다.

“사자는 사자답게, 와니니는 와니니답게”
- 아프리카 초원에서 펼쳐지는 모험담

이현 작가는 아이들의 현실을 유쾌하면서도 날카롭게 그린 『짜장면 불어요!』부터 SF동화 『로봇의 별』, 해방 이후의 역사적 공간을 다룬 청소년소설 『1945, 철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다채롭게 써 왔다. 신작 『푸른 사자 와니니』에서는 아프리카 세렝게티 초원에서 살아가는 사자의 모험담을 사실적으로 풀어냈다. 주인공인 와니니는 한 살짜리 어린 사자로, 몸집이 작고 사냥 실력도 뛰어나지 못해 무리에서 쫓겨나고 만다. 떠돌이가 된 와니니는 원숭이나 새에게 무시를 당하기도 하고, 치타에게 쫓겨 도망을 다니기도 한다. 밀렵꾼의 총에 맞을 뻔한 위기를 간신히 넘기기도 하고, 비가 내리지 않는 초원을 떠나 언제나 비구름이 머무는 장소를 찾아 나섰다가 실패하기도 한다. 와니니의 하루하루는 위기의 연속이자 연이은 모험이다. 작가는 위기와 모험을 겪으며 어엿한 암사자가 되어 가는 와니니의 모습을 현실감 있게 그려 낸다. 『푸른 사자 와니니』에는 사자뿐만 아니라 혹멧돼지, 하이에나, 누, 버펄로, 개코원숭이, 하마 등 저마다의 방식으로 살아가는 여러 동물이 등장한다. 작가는 다양한 동물들의 삶을 생생하게 보여 주면서, 그들이 어우러져서 살아가는 세렝게티 초원의 조화로운 모습까지 담아낸다. 낯설고 신기한 아프리카 초원의 모습을 담은 『푸른 사자 와니니』가 독자들의 마음에 새로운 세계에 대한 동경을 심어 줄 것이다.

“세상에 쓸모없는 것은 없어!”
- 존재하는 모든 것들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동화

무리에서 쫓겨나 떠돌이가 된 와니니는 살아갈 희망을 잃는다. 와니니를 지켜보는 초원의 동물들도 와니니가 곧 죽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와니니는 그동안 자기가 하찮게 여겼던 것들의 도움을 받으며 살아남는다. 사냥에 능숙하지 못한 와니니는 풀과 나무를 씹으며 배고픔을 이겨 내고, 거들떠보지도 않던 알이나 곤충으로 배를 채운다. 와니니가 혼자서 위험한 초원을 헤맬 때, 얕잡아 보았던 떠돌이 수사자 잠보가 선뜻 손을 내밀어 친구가 되어 준다. 목숨을 잃을 뻔한 위기에 빠졌을 때는 다리를 절룩이는 사자 아산테가 목숨을 걸고 도움을 준다. 작가는 쓸모없다는 이유로 무리에서 쫓겨난 와니니가 자신이 하찮게 여겼던 상대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는 모습을 통해, 세상에 쓸모없는 것은 없으며 모든 게 가치와 의미를 가지고 있다는 묵직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지구에는 수많은 동물이 살고 있다. 동물들은 서로 다른 모습으로 살아간다. 지구는 똑같은 얼굴이 하나도 없는 교실과 같다. 세상에는 동물의 종류만큼 다양한 삶이 있다. 사람 사는 세상에는 사람의 수만큼 다양한 삶이 있다. 틀린 삶은 없다. 서로 다를 뿐이다. _작가의 말

“나는 약하지만, 우리는 강해!”
-‘함께’라는 말의 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하는 이야기

사자 와니니는 떠돌이가 되기 전까지 마디바 무리에 속해 있었다. 와니니의 할머니이자 우두머리인 마디바는 용맹함이 남다르고 뛰어난 사냥 실력도 갖추고 있어서, 초원의 동물들 모두가 두려워하는 암사자다. 하지만 마디바는 강력한 무리를 유지하기 위해 몸이 약한 사자들을 쫓아낼 정도로 냉정하다. 쓸모가 없다는 이유로 마디바 무리에서 내쫓긴 와니니는 초원에서 친구들을 만나는데, 마디바 무리의 용맹한 암사자에 비하면 한참이나 모자란 사자들이다. 아산테는 다 큰 수사자이지만 총에 맞아 다리를 절룩이고, 잠보는 영리하기는 하지만 형제자매를 잃고 떠도는 어린 수사자에 불과하다. 어린 시절의 친구 말라이카 역시 크게 다친 후에 무리에서 쫓겨난 신세다. 와니니와 친구들은 사냥 실력이 부족해서 굶기 일쑤이고, 싸움을 못해서 쫓겨 다니는 일도 많다. 와니니와 친구들은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를 믿고 의지하며 초원에서 살아간다. 작가는 무리를 위해 냉정하게 판단하고 행동하는 마디바와 부족한 힘이나마 한데 모아서 어려움을 헤쳐 나가려는 와니니의 모습을 나란히 보여 주면서, ‘함께’라는 말의 의미가 무엇인지 곰곰이 생각하게 한다.

작품줄거리
한 살짜리 어린 사자 와니니는 몸집도 작고 사냥 실력도 뛰어나지 못해 무리에서 쫓겨난다. 떠돌이가 된 와니니는 살아갈 희망을 잃지만, 그동안 자기가 하찮게 여겼던 것들의 도움을 받으며 간신히 살아남는다. 와니니는 풀과 나무를 씹으며 배고픔을 이겨 내고, 얕잡아보던 떠돌이 사자들과 친구가 된다. 와니니와 친구들은 사냥 실력이 부족해서 굶기 일쑤이고, 싸움을 못해서 쫓겨 다니는 일도 많다. 먹잇감이 넘치는 초원을 찾아 나섰다가 죽을 고비를 가까스로 넘기기도 한다. 와니니와 친구들의 하루하루는 늘 위기의 연속이다. 과연 와니니는 아프리카 초원의 어엿한 암사자로 자랄 수 있을까?

결제정보

  • 주문하신 상품의 대금 결제는 신용카드, 온라인입금(무통장입금)으로 결제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 온라인 입금의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이 이루어지며 신용카드결제는 KG이니시스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으므로 안심하고 이용하셔도 됩니다
  • 온라인 입금하신 후 담당자에게 전화나 메일로 송금내역을 알려주시면 보다 신속하게 주문이 처리 됩 니다.
  • 국민 : 407937-04-000322 : (주)리틀코리아
    농협 : 309-01-214071 : (주)리틀코리아

배송정보

  • 결제확인후 바로 배송해드리고 있습니다.
  • 모든 상품은 택배로 안전하게 배달되며 통상 배달소요기간은 2∼5일입니다.
    (단, 주말과 공휴일은 그만큼 늦어질 수도 있습니다.)
  • 대여상품은 20,000원 미만 배송비 4,000원, 대여총액 20,000원 이상 대여시 왕복 무료배송(도서산간지역은 제외, 박스당 배송비 3,000원)

교환/환불정보

  • 대여상품은 반품이 불가합니다.